지난 겨울부터 그림그리기에 푹 빠지더니. 멋진 작품도 꽤나 만들었다. 

우리집과 무지개, 그리고 풀.. 


우리집에는 난로가 있고, 옆에는 텃밭있고, 집 옆에는 옆집 강아지, 하늘에는 새, 땅에는 두더지가 살고 있답니다. 난로의 연기가 정말 ㅋㅋㅋ 


며칠전에 단아네서 책보고 그린 그림. 단순한 선으로 큰 공룡과 작은 공룡의 감정이 느껴지는 재밌는 그림. 


알록달록, 아빠랑 재미나게 그린 공룡. 


여섯살 여름이가 즐겁게 그린 그림들. 재밌다. 정말 여름이 말대로 그림작가가 되어서 그림도 그리고, 집 앞에서 그림도 팔고, 아빠가 농사지은 것도 팔고... 그렇게 살게 될까, 정말 궁금하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합비
    2012.04.30 11: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림에 조금 재능이 잇는거 같아
    여름아,그림 너무 잘 그리구나
    여름이 최고 합비가 여름이 여울이를 너무
    사랑 한다
    너무 보고 싶어,할미가오면 자랑하마


BLOG main image

꾸러미 Category

psalm151 (90)
여름여울 이야기 (48)
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15)
결혼식이야기 (15)
戀愛 연애 (6)
스크랩 (5)

글 보관함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132,635
Today : 9 Yesterday : 7